Close
언론보도기사
언론보도 View
[OSEN] [롤 챌린저스] ‘전원 폭발적인 활약’ APK, 위너스 제압 1위 등극(종합)
2019-03-14

[OSEN=강남, 임재형 인턴기자] 1위를 향한 APK의 의지는 확고했다. 직전 경기 ESS가 승리하며 잠시 1위에서 내려왔지만 곧바로 탈환하며 롤 챌린저스의 패자는 자신들임을 알렸다.

 

APK는 14일 오후 서울 대치동 프릭업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LOL 챌린저스 코리아(이하 롤 챌린저스)' 스프링 스플릿 위너스와 2라운드 경기서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APK는 시즌 8승 2패 득실 +12를 올리면서 1위에 다시 올라섰다. 이번 패배에도 위너스는 7위(3승 7패 득실 -6)를 유지했다.

 

1세트는 APK의 ‘흥’이 제대로 드러났다. ‘카카오’ 이병권의 렉사이가 협곡을 종횡무진 누비면서 승리의 공신이 됐다. 3분 경 위너스의 정글에 침입해 세주아니를 잡아낸 렉사이는 협곡의 전령까지 처치하며 기세를 올려나갔다.

 

APK의 빠른 스노우볼 속도를 위너스가 감당하지 못했다. 지속적인 이득으로 순식간에 1만 골드 이상 격차를 벌린 APK는 한타를 매번 자신감있게 열며 승리의 방아쇠를 당겼다. 위너스가 억제기 포탑 앞에서 방어 진영을 세워도 APK의 창끝은 이를 무용지물로 만들었다. 22분만에 억제기를 모두 밀어낸 APK는 그대로 1세트를 마무리했다.

 

이어진 2세트는 ‘미키’ 손영민이 제드를 선택하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팽팽한 흐름은 이병권이 다시 끊어냈다. 레드 버프를 먹기 위해 무리하게 들어온 리신을 엘리스가 ’시크릿’ 박기선의 갈리오와 함께 잡아냈다. ‘미키’ 손영민의 제드가 적들을 교란하는 사이 엘리스가 봇 라인을 급습하며 위너스에게 막중한 피해를 입혔다.

 

압도적인 기세는 계속 이어졌다. 22분만에 엄청난 격차를 벌린 APK는 ‘퓨리’ 이진용의 트리스타나가 연속 킬을 기록하며 순식간에 넥서스를 파괴했다. /lisco@osen.co.kr

 

기사제공 OSEN

기사링크 https://sports.news.naver.com/lol/news/read.nhn?oid=109&aid=0003969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