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언론보도기사
언론보도 View
[데일리e스포츠][챌린저스 PO] APK '퓨리' 이진용 "2세트엔 혼이 빠졌다"
2019-04-04

 "2세트 초반 인베이드 때 당하고 나서 혼이 빠진 것처럼 플레이했다."

 

APK 프린스의 원거리 딜러 '퓨리' 이진용이 펜타킬을 달성하는 등 맹활약하면서 bbq 올리버스를 제압하는 선봉장 역할을 해냈다. 

 

이진용은 4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 코리아 2019 스프링 PO bbq 올리버스와의 3세트에서 카이사로 플레이하면서 펜타킬을 달성했고 팀이 3대1로 승리하는데 일등공신이 됐다. 

 

이진용은 "펜타킬도 하고 팀도 이겨서 결승에 올라갔지만 아직 모자란 점이 있다"라면서 "플레이오프를 치르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 있었다는 점이 많이 아쉽다"라고 말했다. 

 

2세트에서 bbq가 정글러 챔피언으로 탐 켄치를 쓴 것을 봤을 때 경기석에서 선수들이 뭐라고 예상했는지 묻자 이진용은 "탐 켄치가 서포터로 가고 모르가나로 정글을 돌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는데 결론은 탐 켄치였다"라면서 "정글 탐 켄치에 놀랐다기 보다는 초반 인베이드 때 당할 것 같으면 누군가 말렸어야 했지만 아무도 말리지 않으면서 3킬을 허용한 것이 패인인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3세트에서 카이사를 가져가서 펜타킬을 달성한 이진용은 "동료들이 내가 편안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줬고 특히 라인전에서 1레벨 싸움에서 유리하게 풀어간 뒤 정글러 '카카오' 이병권이 하단을 자주 봐준 덕에 후반에 대박을 터뜨렸다"라고 말했다. 

 

4세트에서는 최근에 거의 쓰이지 않는 트위치 카드를 들고 나온 이유를 묻자 이진용은 "솔로 랭크에서 써봤는데 초반 라인전이 어려워서 그렇지 후반으로 가면 어떤 원거리 딜러 챔피언보다 화력이 세다"라고 고평가했다. 

 

ES 샤크스에게 정규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1대2로 패하면서 포스트 시즌을 치러야 하는 입장에 처한 점에 대해서는 "그 경기에서 이기지 못하면서 아직도 충격에 빠져 있다"라면서 "일단 오늘 이겼으니 남은 결승전에서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VSG와 브리온 블레이드 가운데 어떤 팀이 올라오길 바라느냐는 질문에 이진용은 "내 생각에는 VSG가 조금 더 실력이 낫고 까다로운 것 같기에 브리온 블레이드가 올라오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기사제공 데일리e스포츠

기사링크 https://sports.news.naver.com/esports/news/read.nhn?oid=347&aid=0000129565